요양원 공익이 하는 일
이진훈현택 조회수:8 27.125.96.60
2020-01-16 07:55:43
https://feelgame01.com/sports.html20171201,경제,뉴시스,순서 기다리며,대구 뉴시스 우종록 기자 1일 오전 대구시 북구 산격동 엑스코에서 열린 제1회 대구 크리스마스 페어 를 찾은 수많은 관람객으로 전시장 매표소가 북적이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310여 개사가 참여하며 크리스마스 소품을 비롯해 아로마 핸드메이드 라이프스타일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인다. 2017.12.01. wjr newsis.com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뉴시스 사진영상부 n photo newsis.com 02 721 7470 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https://feelgame01.com/baduk.html20171201,IT과학,이데일리,임지훈 카카오 대표 AI인재 모시러 채용설명회 강연한다,AI 인재 영입 위한 ‘상시 연구 지원 프로그램’ 진행 석박사 학생 대상..연구장학금 학회 참관 비용 지원 및 인턴십 운영 언제든지 지원 가능한 상시 오픈형 프로그램 내년 상반기 대학 채용설명회..임지훈 대표 참석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카카오가 AI 인공지능 분야 인재 영입을 확대한다. 대학 석·박사 과정 재학생을 위한 연구 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하고 대학에서 채용설명회도 열어 임지훈 대표가 직접 강연하는 방안하는 등 AI 인재를 적극적으로 발굴한다는 전략이다. 카카오는 1일 대학 석·박사 과정 재학생을 위한 ‘상시 연구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AI 및 컴퓨터 공학 엔지니어링 관련 분야의 석·박사 과정 재학생이라면 누구나 기간에 제한 없이 언제든지 지원할 수 있다. 연구지원 프로그램은 ‘연구장학금 학비 연구비 지원 ’ ‘해외 학회 참관비용 지원’ ‘연구 인턴십’ 등 총 세 가지로 구성돼 있다. 지원자들의 여건과 상황을 고려해 본인에게 맞는 프로그램을 선택할 수 있도록 구성한 ‘맞춤식 지원’이다. 우선 ‘연구장학금’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한 학생들에게 최대 연 2000만원의 학비 및 연구비를 지원한다. 선발된 학생들에게는 카카오 정직원으로 근무하는 특전이 주어진다. 카카오는 ‘해외 학회 참관비용 지원’ 프로그램 참가자들에게는 해외 학회에 참가할 수 있는 비용 왕복항공권 숙박비 참가비 등 을 지원한다. 참가자들은 학회 종료 후 참관 내용을 카카오 측과 공유하며 함께 토론하는 기회도 얻게 된다. 카카오는 ‘연구 인턴십’ 프로그램 참가자들에게는 인턴십 기간 중 카카오데이터를 사용해 연구에 활용할 수 있는 권한을 제공한다. 이 외에도 근무지 부근 숙소 제공 인턴십 기간 중 수행한 연구로 논문 게재 시 최대 1 000만원의 인센티브 지급 등의 혜택도 더해진다. 각 프로그램 별 모집 요강 및 세부 사항은 카카오 인재영입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카카오는 또 내년 상반기 임 대표 및 AI 관련 부서 임직원들이 직접 대학을 방문해 채용설명회를 진행하는 방안을 계획 중이다. 임 대표 등은 카카오 미래 비전 채용 프로그램 소개 등을 주제로 강연에 나서는 등 관련 분야 인재들과 직접 만나 ‘AI 선도 기업 카카오’를 적극 알릴 계획이다. 카카오 황성현 인사 부문 총괄 부사장은 “카카오는 AI 기술 강화를 위해 여러 방면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우수한 인재 영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연구지원 프로그램은카카오가 AI인재 영입을 위한 기회를 연중 항시 열어두고 있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AI 관련 우수 인재들을 영입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https://feelgame01.com/sports.html20171201,IT과학,서울경제,응급실 출입 환자당 보호자 1명으로 제한된다,서울경제 오는 3일부터 일선 병원의 응급실에는 환자당 보호자 1명만 출입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응급환자의 신속한 진료와 감염병 예방을 위해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해 3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원칙적으로 환자당 보호자 1명만 응급실을 출입할 수 있고 환자 상태에 따라 예외적인 경우에만 2명까지 출입이 가능하다. 발열 및 기침 증상이 있거나 응급의료 종사자에 위해를 끼칠 수 있는 사람 다른 환자의 진료에 방해가 될 수 있는 사람은 응급실 출입이 제한된다. 또 응급실에 24시간 이상 체류하는 환자의 비율을 연 5%로 제한해 의료기관이 환자의 입퇴원 결정을 신속히 결정하고 다른 환자의 진료 대기시간을 단축할 수 있도록 했다.https://feelgame01.com/sports.html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