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생활언어 해석을 위한 필수 내용
김정성상용 조회수:98 27.125.21.88
2020-01-16 11:04:57
바둑이게임20171205,IT과학,전자신문,대유그룹 희망 2018 나눔캠페인 참여…2억5329만원 기부,대유그룹이 4일 KBC광주방송 사장실에서 사랑의열매 전달식을 갖고 기부금 2억5329만5000원을 전달했다. 왼쪽부터 김상균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임원효 스마트저축은행 대표 박성관 대유위니아 대표 권의경 대유에이텍 대표 조억헌 KBC광주방송 대표 대유그룹이 4일 KBC광주방송에서 사랑의 열매 전달식을 갖고 기부금 2억5329만5000원을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희망 2018 나눔캠페인 모금 활동에 맞춰 마련됐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사랑의 열매 라는 이름으로 모금한 성금을 매년 위기 가정 지원 저소득측 의료비 지원 등에 활용한다. 박영우 대유그룹 회장이 사재 5000만원을 기부했다. 계열사인 스마트저축은행에서 1억원 대유에이텍이 5000만원 대유에이텍 임직원 일동 329만5000원 대유위니아가 5000만원 상당 현물 등 총 2억5329만5000원에 달하는 기부금과 물품을 기탁했다. 박영우 회장은 “올해 대유위니아 본사와 생산공장을 광주로 이전하면서 그룹이 광주시대를 개막하게 되었다”면서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예고돼 있어 어려우신 분이 좀 더 따뜻한 겨울을 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대유위니아는 7월 본사 및 생산공장을 광주 광산구로 이전 본격적인 광주시대를 열었다. 지역과 상생 및 동반 성장 첫걸음으로 광주사회복지공동회에 위니아 제습기 100대를 기부했다. 최근 지진 피해를 입은 포항지역에 무상 수리 특별 서비스를 제공했다. 피해 주민 대피소에 스탠드형 김치냉장고를 기증했다.원탁어부게임20171205,IT과학,헤럴드경제,KT “요양병원도 간편 납부 서비스”,KTㆍ스마트로ㆍ대한노인요양병원협회 ‘간편납부 사업 활성화를 위한 MOU’ 체결 헤럴드경제 박세정 기자 KT는 5일 서울 광화문 East빌딩에서 간편결제 서비스 회사 스마트로 대한노인요양병원협회와 ‘간편납부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 MOU ’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KT와 스마트로는 ‘간편납부 서비스’로 요양병원의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대한노인요양협회는 이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간편납부 서비스’는 문자메시지 기반의 전자고지결제 EBPP 서비스다. 결제 URL을 통해 청구와 수납업무를 간편하게 할 수 있으며 수신자는 회원 가입이나 별도의 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간편하게 즉시 결제가 가능하다. 이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요양병원에서는 청구서와 결제 URL을 문자로 쉽게 발송할 수 있고 수납 현황도 빠르게 파악할 수 있다. 수납자는 납부를 위해 종이 청구서를 찾아봐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일 수 있고 문자를 받았을 때 바로 결제할 수 있어 편리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KT측은 설명했다. 이선우 KT 기업서비스본부장 상무 은 대한요양병원협회와의 협업을 통해 요양병원과 환자 가족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서로 윈 윈 Win Win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우리카지노 검거20171201,경제,경향신문,파타고니아 자투리 캐시미어 원단으로 만든 제품 출시…“과잉방목 극복”,글로벌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 파타고니아 코리아는 공장에서 재단하고 남은 캐시미어를 재활용해 만든 ‘리사이클 캐시미어’ 컬렉션을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파타고니아는 고급 원단으로 기능성이 뛰어나지만 몽골 등 생산지의 과도한 방목으로 초원이 파괴돼 환경에 유해한 원단인 캐시미어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리사이클 캐시미어 컬렉션을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리사이클 캐시미어 원단은 이탈리아 캐시미어 제작 공장에서 사용하고 남은 자투리 원단에 울 5%를 혼합해 만들어졌다. 앞서 파타고니아는 2015년 캐시미어 원단이 지속가능성과 환경 기준을 통과하지 못했다며 생산을 중단한 바 있다. 캐시미어 소재는 촉감이 부드럽고 보온성이 좋아 다양한 의류로 제작되고 있으나 이같은 장점 때문에 수요가 높아져 캐시미어 산양 털의 수급이 폭발적으로 늘어나 방목의 환경 문제와 동물 복지라는 문제를 안고 있었다. 파타고니아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캐시미어 소재의 제작 과정에서 환경적 유해함을 발견한 파타고니아는 2년 전 캐시미어 소재의 활용을 즉각 중단했다”면서 “캐시미어 소재를 환경 파괴 없이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해 리사이클 캐시미어를 새롭게 선보이게 됐다”고 밝혔다. 파타고니아의 리사이클 캐시미어 컬렉션은 크루넥 스웨터 후디 비니 스카프 등 제품으로 출시되며 파타고니아 강남직영점과 파타고니아 코리아 온라인 샵에서 판매 예정이다.바둑이게임주소20171201,경제,뉴시스,미국 훈풍으로 반등 코스닥 780선 회복,서울 뉴시스 박주성 기자 코스닥 지수가 1일 전일보다 16.28포인트 상승한 787.70으로 장을 마감해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17.12.01. park7691 newsis.com 사진 영상 제보받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가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사진 또는 영상을 뉴시스 사진영상부 n photo newsis.com 02 721 7470 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승인전화없는 토토사이트20171203,IT과학,한국경제,진화하는 배달앱… 집에서 즐기는 셰프요리,스타트UP 리포트 장경욱 플레이팅 대표 실리콘밸리서 아이디어 얻어 유명 음식점 출신 셰프 고용 누적 주문 20만인 분 돌파 2018년 서울 전역에 배달 이승우 기자 멕시칸 부리토 볼 수란을 얹은 김퓨레 라이스 고르곤졸라 만조 파스타…. 전문 레스토랑에서 파는 음식이 아니다. 음식 배달 스타트업 신생 벤처기업 플레이팅에서 주문할 수 있는 대표적인 메뉴들이다. 2015년 7월 창업한 이 회사는 기존 배달음식 스타트업과는 차별화된 메뉴와 조리 방법을 통해 시장에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최근 누적 주문량이 20만인 분을 넘어섰다. 플레이팅의 가장 큰 특징은 음식을 직접 만든다는 점이다. 서울 논현동의 ‘센트럴 키친’에서 유명 레스토랑 출신 셰프와 전문 조리사들이 음식을 만든다. 서울 강남과 용산 마포 경기 분당 등은 직접 배달해준다. 그 외 수도권 지역은 전날 오후 6시까지 주문하면 다음날 새벽에 받아볼 수 있다. 또 한 가지 다른 점은 전자레인지에 음식을 데워먹을 수 있는 상태의 음식 RTH·ready to heat 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기존 배달음식은 바로 먹을 수 있는 음식 RTE·ready to eat 이거나 식재료와 레시피를 함께 제공하는 바로 요리할 수 있는 음식 RTC·ready to cook 이 대부분이었다. 창업자인 폴 장 대표 한국명 장경욱·사진 는 “음식이 고객에게 오기까지 15분이 걸릴 수도 있고 1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며 “배달 시간과 관계없이 균일한 퀄리티로 먹고 싶을 때 먹을 수 있는 음식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전문 셰프를 고용한 것도 같은 맥락의 이유다. 그는 “전자레인지에 데워 먹는 음식이라고 하면 사람들이 편견을 갖고 볼 수 있지만 셰프가 만들었다고 하면 상쇄되는 부분이 있다”면서도 “전자레인지에서 가열하는 부분까지 고려해 음식을 만들려면 실력 있는 셰프들만 할 수 있다”고 했다. 플레이팅이 제공하는 음식 대부분은 먹기 직전 전자레인지에서 3분간 가열하도록 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음식이 적당하게 익는 것은 물론 향이 날아가지 않도록 하는 것이 핵심 기술이다. 팔고 있는 음식은 양식과 일식 위주다. 수란을 얹은 김퓨레 라이스 트러플 버섯 리조토 로스트 치폴레 치킨 등 배달음식으로는 흔히 접하기 어려운 메뉴가 많다. 가격도 1만원 이하가 대다수다. 3개월 내 재구매율이 50%에 이른다는 설명이다. 내년까지 서울 전역과 수도권 주요 지역으로 배달 범위를 확장하는 것이 목표다. 장 대표는 고등학교 시절 미국으로 건너가 미국 듀크대를 졸업했다. 사모펀드 등에서 직장생활을 하다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했다. 화면잠금 앱 응용프로그램 을 만드는 로켓 Locket 을 공동창업해 2015년 위시라는 모바일 커머스 회사에 매각했다. 다음 창업 아이템으로 음식 회사를 차린 것에 대해 장 대표는 “실리콘밸리에선 대부분 식사를 책상 위에서 해결하는데 다행히 건강한 배달음식이 많았다”며 “건강을 지키면서도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면 한국에서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img


천잰데?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