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3.5㎞ 거인 형상…NASA, 호주 지상그림 최신 사진 공개 [기사]
김상희남덕 조회수:80 182.237.82.232
2020-01-18 07:42:33
임팩트게임20171201,경제,MBN,평택미군기지 30억대 뒷돈 의혹…SK건설 압수수색,앵커멘트 검찰이 평택미군기지 공사 수주를 대가로 뒷돈을 건넨 혐의로 SK건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SK건설에서 수십억대 뒷돈을 받은 미군 관계자는 미국 현지에서 체포돼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김도형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평택에 들어선 주한미군 기지입니다. 지난 2008년 SK건설은 미군이 발주한 232만 제곱미터 규모의 부지 조성과 상하수도 기반 공사를 4 600억 원에 따냈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SK건설이 공사 수주 대가로 주한미군 관계자에게 30억대 뒷돈을 건넨 혐의를 포착하고 SK건설 본사를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SK건설이 전직 국방부 중령 이 모 씨가 운영하는 하청업체를 통해 비자금을 조성한 뒤 미군 관계자 N씨에게 돈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난 2015년에 경찰청이 관련 의혹을 조사했지만 N씨가 도주하면서 수사가 진전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9월 N씨가 하와이에서 붙잡혀 현지 재판에 넘겨지면서 수사가 다시 본격화됐습니다. 검찰은 입찰 과정에 관여했던 이 전 중령을 구속하고 자금을 미군 관계자에게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스탠딩 김도형 기자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마무리되는 대로 SK건설 관계자들을 소환해 추가 비리가 있는지 여부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김도형입니다.카지노게임사이트20171205,IT과학,국민일보,비즈카페 KT·SKT 고소전 격화 평창에서 무슨 일이…,SK텔레콤이 KT의 평창 동계올림픽 중계용 통신관로를 무단으로 사용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SK텔레콤은 작업자의 단순 실수라는 입장이지만 KT는 SK텔레콤이 고의로 시설물을 훼손했다고 발끈했다. 사실관계와 책임 여부는 가려져야 하겠지만 큰 국제행사를 앞둔 상황에서 국내 대표 이동통신사 간 고소전이 격화돼 국가 위신이 추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KT는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에 위치한 KT 소유 통신시설 관로를 훼손한 SK텔레콤 및 협력사 직원을 업무방해 및 재물손괴 혐의로 지난달 24일 춘천지검 영월지청에 고소했다. 평창경찰서가 검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나섰다. SK텔레콤 협력사 직원들이 평창올림픽 통신시설을 위해 KT가 설치한 통신관로 중 국제방송센터 IBC 로 들어가는 관로 내관 3개를 자르고 100m 정도의 SK텔레콤 광케이블을 설치했다는 내용이다. KT는 4일 입장자료를 통해 “세계적 축제이자 국가적 대사인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매우 유감”이라고 SK텔레콤에 강한 불쾌감을 나타냈다. KT는 SK텔레콤이 악의적으로 벌인 일이라고 보고 있다. KT는 평창올림픽 공식 후원사로 이번 올림픽에서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대해 SK텔레콤 관계자는 “의도치 않게 경쟁사 시설이 일부 훼손돼 유감”이라면서도 “비어 있는 내관 구간에 광케이블을 잘못 설치한 것으로 KT의 케이블 절단 등 서비스 훼손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 측은 지난 10월 말 해당 내관이 KT 소유라는 것을 인지하고 지난달 22일 실무자 간 시설 이전 설치를 협의한 뒤 KT 측에 사과하고 케이블도 철거했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서로의 통신시설을 무단으로 사용했을 경우 3개월 안에 철거해야 한다는 협정을 맺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평소 같으면 실무선에서 협의하고 끝낼 일인데 형사사건으로까지 비화돼 안타깝다”며 “국제 행사를 앞둔 상황이라 원만하게 잘 처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실시간 바카라 사이트20171206,IT과학,동아일보,리뷰 주변 소음 자유자재로 다루는 헤드폰 소니 WH1000X M2,동아닷컴 소니 WH 1000X M2 헤드폰. 출처 IT동아 소니는 지난해 선보인 무선 헤드폰 MDR 1000X의 후속 제품인 WH 1000X M2를 선보였다. 외부에서 유입되는 소음 노이즈 을 선택적으로 유입시키는 기능이 돋보였던 기본 제품의 장점을 더 강화하고 여기에 재생 시간을 늘린 것이 특징이다. 조작성도 일부 강화되기도 했다. 사실 기자는 1세대 1000X를 구입한 후 1년 가량 사용해 왔다. 때문에 2세대로 거듭난 1000X의 실력이 궁금했다. 다행히도 소니코리아 측의 협조를 받아 WH 1000X M2를 경험해 볼 수 있었다. 과연 기존과 달라진 점은 무엇인지 음질은 달라졌는지 확인해 봤다. 개선이라는 이름의 원가절감 솔직히 디자인은 기존 MDR 1000X와 전혀 다를 것 없다. 때문에 이를 따로 논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일부 재질에 변화가 있지만 큰 틀에서의 변화는 아니다. 그런데 이것이 썩 좋은 느낌이 아닌 이유는 기존 헤드폰 대비 질감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머리 상단에 닿는 헤어 밴드는 나은데 귀에 닿는 유닛부의 재질이 조금 불만족스럽다. WH 1000X M2 좌 와 MDR 1000X 우 의 재질 비교. 후속이지만 마감에 대한 만족도는 조금 아쉽다. 출처 IT동아 이는 원가절감이 반영되어 생긴 결과가 아닐까 예상해 본다. 손으로 조작하는 외부 하우징만 보더라도 기존 MDR 1000X는 가죽 재질을 채택한 반면 WH 1000X M2는 가죽이라는데 마치 우레탄 느낌의 재질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조악하다. 실제 눈으로 보면 가죽이라기 보다는 하우징 위에 우레탄 시공을 따로 한 듯한 인상이다. 외부 소음을 인식하는 마이크 하우징 상단 부분도 원가 절감이 이뤄진 흔적이 있다. 기존 제품에는 마이크 주변에 마감재가 깔끔하게 부착되어 있는데 신형은 마이크를 하우징 하단에 배치하는 식으로 구성했다. 기기 자체로만 보면 모르겠는데 이전 세대 제품과 비교하니 세밀한 차이가 눈에 띈다. WH 1000X M2 좌 와 MDR 1000X 우 의 버튼 배치. 신형은 조작감 개선을 위해 일부 버튼을 통합했다. 출처 IT동아 버튼 구성을 보자. 기존 MDR 1000X는 전원과 노이즈 캔슬링 주변소리 모드 선택 버튼 등 3개가 제공된다. WH 1000X M2는 여기에서 버튼 1개가 줄었다. 전원버튼은 따로 있지만 노이즈 캔슬링과 주변소리 모드 버튼이 하나로 통합됐다. 동시에 버튼을 길게 또는 짧게 누르는 것으로 조작 체계가 변경됐다. 사용하는 것 자체는 두 제품 모두 어렵지 않으니 큰 불만은 없다. 하우징 외부의 영역을 손가락으로 두드려 음량 조절을 하거나 곡 재생을 제어하는 등의 기능은 동일하다. 손바닥을 하우징 위에 올리면 외부 소음을 그대로 듣는 기능 또한 마찬가지다. aptX HD의 추가 음질 향상은 미미 1년 만에 업그레이드된 WH 1000X M2의 소리를 경험해 볼 차례다. 청음을 위해 기자가 보유 중인 LG G6 스마트폰을 활용했다. 음원은 구매한 온쿄 HF 플레이어로 재생했다. 음원 파일은 16비트 44.1kHz에서 최대 24비트 192kHz 대역을 갖춘 FLAC 파일로 구성했다. 소니 WH 1000X M2에서는 퀄컴 aptX HD 코덱을 지원한다. 출처 IT동아 여기에서 가장 흥미로운 점은 소니 헤드폰이 무선으로 연결되면서 스마트폰 하단에 HD 음원 재생을 위한 퀄컴 aptX HD 기술이 활성화 되었다는 안내 문구가 나왔다는 것이다. 그렇다. WH 1000X M2는 퀄컴의 고해상 음원 재생 기술인 aptX HD를 지원한다. 소니 엘댁 LDAC 만 고집하던 것에서 드디어 외부 코덱을 받아들인 소니의 결단에 박수를 보낸다. aptX HD 기술은 최대 24비트 48kHz 대역에 대응하는 무선 고해상 음원 재생 기술이다. 기존 제품은 aptX만 지원했었다. 고해상 음원 재생 기술을 추가하면서 이 제품은 자사는 물론 일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까지 품을 준비를 마치게 됐다. 이어 기자가 자주 듣는 음원을 재생해 얼마나 음질 향상이 이뤄졌는지 청음했다. 먼저 유선으로 연결해 청음을 시도했다. 결과부터 말하면 근본적인 성향의 차이는 없었다. 어느 한 쪽의 소리를 격하게 과장하지 않고 최대한 대부분의 음원 데이터를 재생하는 무난한 설정이다. 저음은 충분히 단단하고 중고음은 풍부하게 재생된다. 소니 WH 1000X M2의 무선 음질은 크게 흠잡을 곳 없다. 출처 IT동아 여기에 세밀함이 약간 더해졌다. 고음 부분에서의 강화가 이뤄진 듯한 느낌이다. 주로 보컬 뒤를 보강했는데 무엇인가 하면 보컬 뒤에 나오는 밴드의 소리다. 기타나 악기들의 소리가 뚜렷하게 들린다. 하지만 이것이 헤드폰의 전체적인 성향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무선도 마찬가지다. 특정 재생 환경에 따라 약간의 지연은 존재했지만 크게 방해될 정도는 아니다. 하지만 무선 연결된 상태에서 게임을 즐기는 것을 추천하지 않는다. 소니 WH 1000X M2 헤드폰. 출처 IT동아 노이즈 캔슬링 기술은 여전히 인상적이다. 센스 엔진 SENSE ENGINE 이라고 부르는 이 기술은 외부와 내부에 있는 마이크를 통해 소음을 분석하고 청음에 거슬리는 소음들을 최대한 제거해 준다. 심지어 유닛 좌측에 있는 NC 버튼을 누르고 있으면 주변 상황을 분석해 최적화된 소음 차단이 이뤄진다. WH 1000X M2의 또 다른 장점은 재생 시간이다. 무선으로 최대 30시간 케이블을 연결하면 40시간 재생된다. 방전된 상태라면 10분 충전으로 70분 가량 사용 가능하다. 실제 무선으로 재생해보니 약 27시간 가량 사용 가능했다. 이 정도라면 유선으로는 약 35 39시간 가량 사용 가능해 보인다. 선 없이 더 오래 듣는다 이 무슨 에너자이저 같은 소리인가 싶겠지만 어쩔 수 없는 사실이다. MDR 1000X는 최대 20시간 가량 재생하는 실력을 갖췄었는데 WH 1000X M2는 약 1.5배 가량 더 오래간다. 이 제품의 가장 큰 장점은 여기에 있다. 선 없이 소음이 적은 환경을 경험하기에 적합한 헤드폰이라 하겠다. 그런데 어딘지 모르게 저렴해 보이는 하우징의 마감은 아쉬운 부분으로 남는다. 소니 WH 1000X M2 헤드폰. 출처 IT동아 때문에 기존 MDR 1000X 사용자가 업그레이드 요소를 기대하며 기기 변경을 시도할 필요는 없다. 오히려 한 번 접해보면 지금 가지고 있는 헤드폰이 더 소중해 보일지 모를 일이다. 반면 새로 접근하는 소비자 입장에서 보면 WH 1000X M2을 선택하는 것이 비교적 낫다. aptX HD나 소니 헤드폰 커넥트 애플리케이션에 의한 기능 제어 등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어서다.배터리게임

누구의 작품인지.. 신기방기!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