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순 이미주
최남성현지 조회수:64 182.237.108.112
2020-01-28 14:46:27
온라인카지노 먹튀20171201,경제,부산일보,롯데 러시아 호텔·농장 인수 극동 사업 강화...현대중공업과 본계약 체결,2010년 롯데호텔모스크바 부분 개관식에 참석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 연합뉴스 롯데그룹은 현대중공업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현대호텔 · 농장에 대한 인수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호텔롯데는 블라디보스토크의 유일한 5성급 호텔인 현대호텔 블라디보스토크 비즈니스센터 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본계약을 체결했다. 롯데상사는 연해주 지역에서 서울시 면적 약 6분의 1에 해당하는 3천만평 규모의 토지경작권 및 영농법인에 대한 인수계약을 체결했다. 두 건 모두 기업결합 신고 등의 절차를 거쳐 내년 2월 이전에는 거래가 종결될 것으로 롯데는 예상했다. 최종 인수금액은 총 865억원 수준이다. 이미 모스크바와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호텔을 운영 중인 호텔롯데는 이번 인수를 통해 극동지역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브랜드 인지도를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 호텔롯데는 올해 말 일본에 아라이 리조트를 개장할 예정으로 블라디보스토크 호텔은 호텔롯데의 열 번째 해외 호텔이 된다. 롯데상사는 이번 인수를 통해 한국과 가까운 연해주 지역에 영농사업 기반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배터리게임20171206,IT과학,ZDNet Korea,통신업계 불확실성 확대…내년 경영계획 깜깜,투자 비용과 예상 수입 모두 예측하기 힘든 상황 지디넷코리아 박수형 기자 통신업계가 5G 시대를 대비한 투자와 통신비 인하 정책에 따른 수익성 악화 전망 속에서 내년도 경영 계획을 짜는데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비용과 수입 모두 불투명한 상황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 통신사들은 내년도 경영계획의 주요 변수로 5G 주파수 경매대금 새 정부의 통신비 인하 정책 영향 새로운 수익인식 회계 기준 IFRS15 등을 꼽고 있다. 이통사의 투자지출 CAPEX 을 포함한 연간 경영계획 전반은 내년 1월말이나 2월초에 예정된 2017년 실적발표에서 공개적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또 각사의 IR 파트는 투자자와 지속적인 대화를 이어가고 있다. 내년도 경영계획 가운데 가장 큰 불확실성은 5G 주파수 경매다. 정부는 5G 이동통신 조기 상용화를 위해 내년 상반기 내 관련 주파수를 공급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통신사들은 사업자당 최소 800MHz 폭 이상의 충분한 대역폭과 함께 적정 할당대가 계획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문제는 기존 3G 4G LTE 주파수 할당대가로 따졌을 때 투자 부담이 기하급수적으로 커질 수 있다는 점이다. 또 경영계획을 세우기 위해서는 실제 지불해야 하는 할당대가를 가늠해야 하는데 아직 예상 비용을 추산하기 어려운 단계다. 통신사 한 관계자는 “과거 10 20MHz 폭의 주파수를 할당받던 때와 전혀 다른 양상의 주파수 공급이 이뤄질 예정으로 보고 있기 때문에 다년간 분납을 하더라도 현재 단계에서 예상할 수 있는 비용의 폭이 매우 큰 편”이라며 “투자자 대상으로 소통할 때도 주파수 관련 비용은 제외하고 논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2019년 5G 조기 상용화 정책 추진에 힘이 실릴 경우 내년 하반기 선행 망투자의 범위도 불확실한 측면이 크다. 다른 관계자는 “5G 서비스의 비즈니스 모델을 B2C까지 볼 것인지 또는 초기에는 B2B에 한정하더라도 예상 수익과 서비스의 범용성이 어느 정도일지 현재로서는 파악하기 힘들기 때문에 투자 비용을 미리 산정하기 어려운 편”이라고 설명했다. 새 정부의 통신비 인하 정책에 따른 영향은 올해 하반기 이전부터 불거진 경영리스크다. 연내 시행이 계획됐던 취약계층 요금감면은 다소 미뤄졌지만 수익감소의 직격탄으로 작용할 수 밖에 없다. 업계 관계자는 “25% 요금할인율 상향은 마케팅비용 감소와 업셀링으로 상충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하더라도 저소득층 요금감면이나 기초연금 수급자의 요금감면은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는 만큼 예상 수익이 하락하는 구조라 올 하반기에 미친 통신비 정책 영향보다 클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또 “고령화 사회에 진입하는 단계에서 기초연금 수급자의 요금감면 정책은 일시적인 매출 하락이 아니라 지속적인 수익성 악화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민감하게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4분기 실적발표부터 적용될 예정인 새 회계기준 IFRS 15 도입에 대한 고민도 적지 않다. 회계기준이 바뀌었을 뿐 실제 수익과 비용이 달라진 것은 아니라고 보는 시각과 함께 수익산정 기준의 변경으로 연간 매출이 수천억원 가까이 감소한 것처럼 보이는 부분이 부담될 수도 있다는 의견이 혼재한다. 통신사 관계자는 “각사마다 IFRS 15 적용 방식에 대해 확정안을 내놓은 것은 아니지만 수익 인식 기준 변경으로 단말 판매 매출의 감소와 25% 약정할인 가입자의 매출 산정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면서 “일시적으로 발생하는 손익 변동이라고 하더라도 이를 고려한 경영계획 판을 짜야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클로버바둑이20171201,IT과학,디지털데일리,센스톤 ‘K글로벌 시큐리티 스타트업’ 분야 대상 수상,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사용자 보안인증 전문기업 센스톤 대표 유창훈 이준호 은 ‘2017년 K Global 시큐리티 스타트업’ 분야 대상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K Global 시큐리티 스타트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 KISA 이 주관하는 지원 사업으로 정보보호 분야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글로벌 정보보호 스타기업으로 육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센스톤은 이번 수상식에서 올해 차별된 기술을 개발하고 사업화에 우수한 성과를 거둔 기업에 선정돼 보안 스타트업 중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센스톤은 2015년 11월에 설립된 핀테크 스타트업으로 차세대 사용자인증 솔루션 ‘스톤패스 StonePASS ’를 통해 간편인증 파이도 FIDO 기반 생체인증 등 다양한 보안인증 솔루션을 제공했다. 이번에 현재 진행 중인 신기술 개발을 통해 해외시장부터 진출할 계획이다. 유창훈 센스톤 대표이사는 “이번 수상은 센스톤이 글로벌 무대로 도약하는 발판이 될 신기술에 대한 평가로 이뤄져 의미가 깊다”며 “국내에서는 공모전을 통해 수상한 이력이 있고 해외에는 현지 전문가를 통해 기술 검증과 시장 가능성 등 매우 긍정적인 반응이며 현재 해외 5개국에 동시 제안 진행하고 있어 내년 상반기에는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1 (6).gif

댓글[0]

열기 닫기